‘우아한 가(家)’ 임수향, 보는 재미 가득한 우아한 스타일

김경화 | 기사입력 2019/10/15 [17:27]

‘우아한 가(家)’ 임수향, 보는 재미 가득한 우아한 스타일

김경화 | 입력 : 2019/10/15 [17:27]


배우 임수향의 재벌 상속녀룩을 완벽 소화하며, 인생 캐릭터와 시청률을 연일 경신하고 있다.

 

MBN-드라맥스 ‘우아한 가(家)’(극본 권민수/연출 한철수, 육정용/제작 삼화네트웍스)는 14회 시청률 8.2%에 도달, 지상파-종편 종합 1위를 수성하며 MBN 역대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일곱 번째 경신했다.

 

무엇보다 극중 재벌 상속녀 모석희 역을 맡은 임수향의 화려한 패션을 보는 것도 ‘우아한 가(家)’의 꿀잼 포인트로 손꼽히고 있다. MC그룹 상속녀이자, 불의를 참지 않는 사이다 어록 제조기 ‘모석희 룩’을 정리해봤다.

 

#비비드X모석희 – 재벌 상속녀의 정석

‘우아한 가(家)’에서 임수향은 비비드 컬러의 다양한 스타일을 선보인다. 쨍한 노란 베레모 룩을 비롯하여 민트 오버핏 쟈켓, 클럽용 블루 미니 쟈켓 원피스까지. 거기다 대비되는 컬러의 미니백, 시선을 잡아 끄는 쥬얼리를 매치하여 재벌 상속녀 모석희 룩을 완성한다. 이러한 비비드 컬러 의상들은 어디로 튈 지 모르는 당당하고 강한 의지의 모석희 캐릭터를 완성시키며 여심 저격 아우라를 내뿜었다.

 

#레드X모석희 – 모석희의 시그니처

하영서(문희경 분)의 애완용 물고기 ‘피카소의 장례식’에서 임수향은 시선 강탈 레드 시폰 원피스로 강렬하면서 고급스러운 아름다움을 발산했다. 사상 초유의 물고기 장례식이라는 아이러니한 상황 속 임수향만의 당당한 에티튜드로 장례식장의 조문객을 우아하게 조롱하며 빨간 장미 한 송이를 던진 후 내뱉은 “아듀~ 물고기!”는 임수향과 시청자가 꼽은 명장면의 하나가 되었다.

 

#블랙앤화이트X모석희 – 임팩트 갑X결정적 순간의 시선집중

화려한 모습만 보였던 모석희의 슬픔과 아픔이, 내면 연기가 폭발할 때는 언제나 블랙 앤 화이트 의상이 함께했다. 한제국(배종옥 분)의 계략으로 마약 불법 소지죄로 중앙지검에 끌려가 조사를 받을때도, 하영서가 돌아가신 엄마의 그림을 흠쳐 가짜 화가인 척을 하는 사실을 알았을 때에도 임수향은 블랙앤 화이트 의상으로 섬세한 내면 연기에 무게를 더했다.

 

또한 임수향은 클럽룩부터 한복, 수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상황 속 적재적소에 맞는 의상을 선보이며 드라마의 재미를 선보인 임수향은 전작의 대학교 신입생 패션부터 재벌 상속녀 패션까지 ‘워너비 비주얼’을 완성하며 드라마의 마지막까지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한편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는 16일 밤 11시 15회가 방송된다.

 

<사진 = 삼화네트웍스>